정치경제
"북미, 영변 폐쇄와 남북경협용 제재완화 잠정 합의"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27 [18: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북미가 북한 영변 핵시설의 폐쇄와 남북경협을 위한 일부 제재 완화 및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등에 잠정 합의했다는 미국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미 인터넷매체 복스는 26일(현지시간) 북미협상 상황을 잘 아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7∼28일 담판에서 실제 합의 내용이 크게 달라질 수도 있다고 전제하며 이같이 전했다.

복스가 취재했다는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북한은 영변 핵시설에서 핵물질 생산을 중단하고 미국은 남북경협을 위한 일부 유엔 제재 완화를 추진키로 했다.

소식통들은 영변 핵시설의 핵연료 생산 종료를 위한 구체적 세부사항이나 시간표는 마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쇄(close down)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실무그룹에서 추가 협상을 통해 세부내용을 정한다는 것이다.

또한 북미는 한국전쟁 종료를 상징적으로 알리는 평화선언 체결에도 합의했다. 북미 연락사무소 개설도 잠정 합의 대상에 포함됐다.

북한이 한국전쟁에서 숨진 미군 유해를 추가로 돌려보내는 데도 합의가 이뤄졌다. 복스는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유해 송환을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여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복스는 "(이렇게 되면) 김 위원장에게는 대단한 승리이고 미국에는 꼭 그렇지 않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얻는 것보다 내주는 것이 많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매체가 지적했듯 북미가 현재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상태라고 해도 지금부터 1박 2일간 이뤄지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담판이 '하노이 선언' 도출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그간 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실무협상을 벌여왔다. 협상에서는 '영변핵시설 폐기α'의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연락사무소 개설·제재완화 등의 상응조치 간 조율이 이뤄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