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文대통령 "5.18 역사 폄훼에 분노. 나도 맞서겠다"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20 [21: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5.18 망언에 대해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6.15광주본부, 오월어머니집, 5.18광주민중항쟁단체연합 등 5.18민주화운동 단체 광주 원로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광주 어르신들이 추운 날씨 속에서도 5.18 역사 왜곡을 바로 잡으려는 모습을 보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송구스런 마음이 들었다"며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기념식에 참석해서 5.18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한 바 있다"며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며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경린 전 광주YWCA 사무총장은 5.18 망언에 대해 "너무 마음이 아프고 견디기 힘들었다.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김후식 5.18광주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은 "우리는 괴물집단도 아니고, 세금을 축내고 있지도 않다"며 "대통령께서 2명의 위원을 재추천 요청한 것은 적절하고 의미 있는 조치였다"고 문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 원로들의 말을 경청한 후 마무리발언에서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다"며 "4.19나 6월항쟁처럼 전국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지켜낸, 그리고 민주주의를 더 빛내고 오늘의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역사적인 운동이었다는 점들이 될 수 있게끔 다른 시민운동 세력들과 함께 연대를 많이 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