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뉴스
김진태 "문재인-김정숙 특검하자. 대선무효투쟁 나서야"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18: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골수친박 당권주자인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과 관련, "19대 대선 선거범죄가 인정되면 대통령도 당선 무효된다"며 문재인 대통령 당선무효를 주장하고 나섰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드루킹 킹크랩 시연을 한 시점이 2016년 11월, 대선은커녕 탄핵보다도 이전이다. 이때부터 모든 여론이 조작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선거범죄는 공소시효가 6개월이지만 공범 또는 참고인을 도피시킨 때에는 3년으로 늘어난다. 2017년 5월 대선 직전 선관위는 느릅나무출판사가 이상하다고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검찰은 뭉개다가 5개월뒤 불기소처분했다. 여권은 시종일관 김경수를 변호하다 결국 실형선고 판사를 탄핵하자고 한다"며 "이쯤 되면 촛불권력이 공범이나 참고인을 도피시킨 거다. 선거유사기관설치 등 선거법으로 조사할 혐의는 차고 넘친다"며 공소시효가 끝나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통령은 재직중 내란 또는 외환죄가 아니면 형사소추할 수 없지만 수사는 할 수 있다"며 "지난 정부에서 박근혜대통령 재직중일 때도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청와대를 압수수색하려고 한 적이 있었다. 지금도 똑같은 상황이다. 설마 불소추특권 뒤에 숨지는 못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더 나아가 "문재인-김정숙 특검하자. 이번엔 제대로 해야 한다"며 "김정숙여사는 드루킹이 만든 '경인선 가자'를 다섯 번 외쳤고, 원래는 '경공모'였으나 문재인이 발음이 어렵다고 해서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으로 바꿨다고 한다. 특검이 할 일은 널렸다"며 특검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해찬 민주당대표는 감히 촛불혁명으로 들어선 대선에 불복하는 거냐고 했다. 김정은에겐 한마디도 못하면서 어디다대고 협박질인가"라고 반발한 뒤, "이 정도에 꼬리내릴 거면 야당할 생각 말아야 한다. 그럼 민주당은 18대 대선을 인정했나? 원세훈은 28만건, 김경수는 8천800만건이다. 원세훈이 가내수공업이라면 김경수는 자동화공장이다. 야당은 목숨 걸고 대선무효투쟁에 나서자"며 대선무효를 거듭 주장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