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황 전 총리 가슴팍에는 '박근혜'이름 석자가 새겨져 있어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7 [17: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7일 홍준표 전 대표의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주장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가 있을 때 가능한 화두"라고 일축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식 후 가진 일문일답에서 "확정 판결이 나오기 전에 우리당에서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두 분을 동시에 감옥에 가둔 상황이 결코 길어져선 안된다는 데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사면) 필요성이 국민 속에서 자연스럽게 발생되어 나올 때 비로소 우리당이 떳떳하게 담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권 경쟁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대해선 "황 전 총리 가슴팍에는 '박근혜' 이름 석자가 새겨져 있는 상황"이라며 "본인이 어떻게 말씀을 하셔도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도 자유로울 수도 없을 것"이라고 한계를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전당대회 직전 정치권으로 들어와 검증할 시간을 충분히 갖지 못한 상태를 볼 때 뭔가 불안한 요소가 본인에게 있지 않겠냐"며 "그 분의 병역 문제, 월 1억원 소득을 굳이 언급하지 않겠지만 그런 검증되지 않는 사항을 안고 당의 간판으로 선택하는 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위험을 감수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선 "본인이 당대표를 했던 직후 비상대책위원회가 탄생했다"며 "똑같은 현상이 내년 총선에서 벌어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또 그 분의 행태 또한 바뀐 것이 없기에 그 점을 당원들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홍 전 대표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후보단일화를 제안한 데 대해서도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출마 선언 당일에 그런 보도가 나오도록 한 홍 전 대표의 정치적 감각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