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렇게 하세요! 떡이나 음식물이 목에 걸렸을 때
응급처치(하인리히법)와 예방법
박찬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10 [20: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방청(청장 정문호)이 분석한 최근 3년간 119구급활동 결과에 따르면기도 속 이물 응급환자가 119구급차를 이용한 실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62,063, 20172,342, 20182,914(전년대비 24.4% 증가)이다.


 

< 기도폐쇄 환자가 소생한 사례 >

 

 

 

󰋮 20185B시 소재 식당에서 50대 남성이 떡을 먹던 중 목에 걸려 숨을 쉬지 못하는것을 보고 식당 주인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상황관리사는 기도 내 이물로 인한 기도폐쇄로 판단하여 하임리히법을 안내하였다.


󰋮전화로 안내를 받은 식당주인이처음에응급처치를 거부하였으나, 상황이 위급해지자 상황관리사의 안내에 따라 하임리히법을 시행한 결과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 목에 걸려 있던 떡이 밖으로 나왔다.


󰋮구급대원이 현장 도착 했을 때 환자의 호흡 상태는 양호했으나 환자는 병원으로 이송된 후간단한 검사만 받고 집으로 귀가한 사례가 있다.


지난해
11월 가정집에서 80대 남성은 음식을 먹다가 목에 걸려 119에 신고는 하였지만, 119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보호자가 아무런 응급처치를 시행하지 않아 목숨을 잃은 사례도 있다.


, 일본 도쿄소방청에 따르면 올 새해에 일본 도쿄에서 찹쌀떡을 먹다가 11명이 응급실에 가고, 1명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떡이나 음식물을 먹다가 목에 걸려 갑자기 쉼을 쉬지 못하고, 주변사람이 신속한 응급처치를 못하면 심정지로 생명을 잃을 수 도 있다.


음식물로 인한 기도폐쇄는 대부분 4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하지만 성인도 예외가 아니다. 기도 속 음식물로 완전 기도폐쇄가 되는 경우 2~3분 이내에 음식물을 곧바로 제거해주지 않으면 매우 위급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


기도폐쇄가 의심되면 하임리히법으로 알려진 복부 밀어내기로 복부에 압력 상승을 유도하여 기도 속 이물이 빠져나올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


특히, 기도폐쇄 환자가 말을 하거나 소리를 낼 수 있는 부분 기도폐쇄는 하임리히법을 실시하기 전에 기침을 하게 하여 이물이 빠질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다.


기도 이물이란?


- 비강, 인구 강, 후두, 기관, 기관지 등을 통틀어 기도라 하고, 기도 속에 들어간 이물을 기도 속 이물 또는 기도 이물이라고 한다.


 

기도 이물로 인한 기도폐쇄의 증상


- 부분기도폐쇄 : 숨이 몹시 가쁘고 목이 쉬고 말을 잘 못하며 기침하는 모습을 보임


- 완전기도폐쇄 : 숨을 쉬지 못하고 기침도 말도 전혀 못하고 갑자기 질식되면서 손으로 턱을 받치며 괴로워하는 모습 등의 증상 징후가 나타남

 

소방청 박세훈 구급정책협력관(응급의학전문의)기도폐쇄 예방은 부모들이 어린아이가 장난감이나 작은 물체를 삼키지 않도록 항상 살펴보는 습관이 필요하다, 또한 노인은 떡 등 단단한 음식을 먹을 때 잘게 잘라서 잘 씹어 먹는 것이 좋, 평소 하임리히법을 익혀 위급상황에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기도폐쇄 환자에 대한 하임리히법

□ 성인

 
 
 


▴ 환자를 뒤에서 양팔로 감싸듯 안고, 한손은 주먹을 쥐고 다른 한손은
   주먹 쥔 손을 감싼다.
▴ 주먹을 환자 명치와 배꼽 중간지점에 대고 뒤쪽 위로 밀쳐 올린다.
▴ 기도 이물이 나올 때까지 계속하고, 만일 환자가 의식을 잃고 심정지
   상태에 이르면 심폐소생술을 실시한다.
     ※ 환자가 임산부 이거나 비만일 경우에는 가슴밀기 또는 흉부압박을 실시한다.

□ 1세 이하의 영아

 


▴ 허벅지 위에 머리가 가슴보다 아래를 향하도록 엎드려 놓고, 손바닥

   밑 부분으로 아기 등의 중앙부를 세게 두드린다.
▴ 다시 아기를 뒤집어서 머리를 가슴보다 낮게 한 후, 가슴 양쪽 젖꼭지
   중앙부위에서 약간 아래를 두 손가락으로 4cm 정도의 깊이로
   강하고 빠르게 가슴압박을 한다.
▴ 기도 이물이 나올 때까지 계속하고, 만일 환자가 의식을 잃고 심정지
   상태에 이르면 심폐소생술을 실시한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