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 언론교류, 북한 언론 에 대한 객관적 이해 선행되어야
남북한 언론중재기구 설립, 바람직하지만 현 시점에서는 한계 있어
백두산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4 [22: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다경뉴스=백두산기자]언론중재위원회(위원장 이석형)는 12월 4일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남북 간 오보에 대한 원인 분석과 대책’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 2018년도 정책토론회 백두산기자


이날 토론회에서 ‘북한언론이론의 이해와 남북 언론보도의 실태’를 발제한 경남대 김영주 명예교수는 “남북한 언론 교류는 교류 대상으로서의 북한 언론에 대한 객관적이고 명확한 이해가 전제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교류를 통제하고 있는 법률의 존재와 북한에 대한 정확한 정보의 부족, 정부기관의 북한정보 독점, 언론인들의 냉전적 시각 등이 해결되지 않는 한 북한에 대한 객관적 이해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신석호 동아일보 기자는 ‘남북 언론 교류 현황과 중재기구 필요성’ 발제를 통해 ”현 시점에서 남북 간 언론중재기구가 필요하다는 주장에 최근 남북교류를 진행했던 언론사 관계자들은 대부분 동의한다“고 전제한 뒤 ”현 북한체제의 언론 환경에서는 취재 자체가 어려운 일이며, 저널리즘의 원칙을 지키기 어려운 경우도 있기 때문에 앞으로 해쳐나가야 할 난관이 많다“며 현실적 한계도 지적했다.

지정토론에서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과의 대칭성에만 집중하면 교류의 발전적 단계로 나아가기 힘들다”고 주장하고, 남북 간 언론중재기구 설립에 대해서도 “북한 관련 오보집 발간 등 남한 언론의 선제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왕선택 YTN 통일외교 전문기자는 북한 관련 오보의 발생 원인을 사회적 구조에서 찾았다. 그는 “적개심을 고취시키는 오보는 잘못이 아니라는 인식이 존재하고, 적대 세력을 미화할 수 있는 보도는 금기시되는 적대적 분단 구조라는 상황에서는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사실보도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한국 정치가 선명성 투쟁 등 진영 투쟁에 몰두하고, 학자들은 자신의 학문적 수월성을 과시하는 차원에서 대북 정책을 바라볼 경우 대북 정책 담론은 더욱 편향성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통합적 교육은 물론 사회 전체적인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중배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연구원은 “펙트체크가 되지 않은 악의적 보도들이 우리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가짜뉴스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리선권 냉면발언‘ 등 최근의 사례들을 예시로 들면서 언론의 자구적 노력을 주문했다.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지승우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과장은 6자 회담국 중 한국만 북한 지국이 없는 현실을 지적하며 “지금은 대주제만 나열되어있지만, 어떻게 운영하고 어떻게 균형을 맞추어 갈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지국개설을 위해서는 구제적 논의가 필요함을 설명했다.

이석형 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남북 언론의 격차를 실감했다”면서 “그럼에도 남북언론교류는 포기할 수 없는 과제라 느낀다”고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다경뉴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