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적폐청산하라 국민이 힘 몰아줬는데 오히려 적폐 쌓고 있다니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2/03 [18: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의당은 3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관의 비위 파문과 관련, "이제는 현직 장관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까지 등장하는 마당"이라고 개탄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벌여진 비위 행위의 규모가 점입가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현직 장관이 연루된 것이 만일 사실이라면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며 "이는 청와대 직원 몇몇의 개인적 일탈이 아니라 정권 자체의 구조적 문제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사태를 '개인 일탈'로 몰고가는 것을 질타했다.

KBS가 지난 1일 특검감찰반 김모 수사관이 피감기관인 과기정통부의 간부 공모에 지원했던 것과 관련, "당시 청와대 내부에서는 김 씨가 해당 자리에 내정됐다는 이야기가 공공연하게 나돌았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또 김씨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등을 수시로 접촉했고, 당시 유 장관이 김 씨에게 해당 자리를 약속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며 유영민 장관 실명을 거론한 것을 정의당이 정면으로 문제삼고 나선 것.

정 대변인은 "현 정권의 존립 근거 중 하나는 적폐청산"이라며 "적폐를 일소하라고 국민들이 힘을 몰아줬는데 오히려 적폐를 한 층 더 쌓고 있었다면 이는 스스로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청와대에 대해 "이 와중에 청와대는 해당 비위 사실에 대해 함구로 일관하고 있다. 바람직하지 못한 일이다. 은폐 축소하려는 의도가 혹시라도 있다면 당장 멈춰야 할 것"이라며 "지금 청와대가 할 일은 비위 사실의 진상을 전면적으로 공개하고 책임질 이들은 마땅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조국 민정수석 문책 등을 촉구했다.

그는 "국민들이 이번 정권에 큰 힘을 몰아줬지만 언제까지 같은 시선과 기대감으로 바라보지는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