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2차 북미정상회담, 중간선거 이후에"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0 [18: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 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전용기를 타고 가는 도중 동행기자들이 북미정상회담 시기를 묻자 이같이 "지금 당장은 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고 덧붙였다.

미국 중간선거는 11월 6일 치러질 예정이어서, 중간선거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선거결과가 회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아 우리 정부 등은 중간선거 이전 개최를 희망해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미국에서 열릴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결국에는 미국 땅에서, 그리고 그들의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쌍방향인 만큼, 그들의 땅에서도 역시 (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제제와 관련해선 "우리는 제재들을 해제하지 않았다. 매우 중대한 제재를 유지하고 있다"며 "나는 그것들 해제하고 싶다. 하지만 그러려면 우리는 무언가를 얻어야 한다"며 현수준에선 제재 해제를 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