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김병준, 제 손에 피 안 묻히려 전원책 끌어들이는 것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02 [20: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전원책 변호사를 조직강화특위 위원으로 영입한 데 대해 "저건 김병준 위원장이 비대위원장 해서 할 일이지, 이제 와서 단물 다 빨아먹고 자기 손에는 물도 안 묻히겠다는 거 아니냐"고 힐난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후 KBS TV <여의도 사사건건>에 출연해 "전원책 변호사한테, 저는 가지 말라고 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역대 정치권 보면 칼질해서 성공한 사람 없다"며 "그래서 전원책 변호사가 어떠한 조건을 내세우더라도 그 밥에 그 나물 되고 차라리 비대위원장 간다면 모르지만 저는 성공하지 못하리라고 본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이제이죠. 오랑캐의 칼로 오랑캐를 친다는데, 저는 그렇게 전원책 변호사가, 또 지금까지 정치 관련보면 학살해가지고 그 사람이 성공하지 못하더라"며 거듭 전 변호사에게 특위 위원직 고사를 주문했다.

그는 물갈이 규모에 대해서도 "지금 민주당도 과반수가 못 되지만 우리 한국당도 과반수에 훨씬 못 미치기 때문에 의석의 필요성이 있단 말이에요. 다 합쳐도 어려운데 지금 이제 김병준 위원장이 처음에 와서 했으면 소수로서는 정리 잘 됐을 거다. 이제 한창 굴러가고 이제 예산 국회가 시작돼서 예산 심의를 할 건데 저렇게 당 내분이 되면 효과적인 국회 활동이 되겠느냐?"라고 반문하며 "현역 의원을 어떻게 자르겠나? 또 그 후임으로 어떻게 선임하겠느냐 하는 문제를 저는 전원책 변호사께서, 뭐 실력 있는 분이지만 참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