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아프리카에 부는 ‘농업 한류’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홍천뉴스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8/15 [08: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창조하는 거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가 2007년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했다. 이른바 ‘창조적 자본주의’다. 그는 자본주의는 가난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으로 가야 한다며 속도나 경쟁보다 더불어 사는 삶, 즉 세계의 불평등을 완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자고 역설했다.    

풍부한 부존자원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속되는 기아와 빈곤으로 고통받고 있는 아프리카 대륙. 아프리카는 아시아 대륙 다음으로 광활하지만 아직도 사하라 사막 이남의 지역은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유엔은 아프리카가 겪고 있는 기아와 식량 불안정을 해결하기 위한 우선조건으로 농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농업투자를 제시해 왔다. 아프리카의 거의 모든 국가는 농업 비중이 높지만 농업 생산성은 극히 낮은 편이다. 아프리카의 농업상황이 우수한 종자나 농업기술을 제공하기 힘들 정도로 낙후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는 현물을 제공하는 일시적인 원조 형태로는 해결하기 어렵다.    

한국은 1970년대 ‘통일벼 개발’로 1000년을 이어온 보릿고개에서 벗어났다. 또한 백색혁명으로 불리는 비닐하우스 농업으로 연중 신선한 채소를 생산할 수 있는 농업기술을 발전시켰다. 아프리카의 국가들은 기아로부터 탈출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경제성장에 기여한 농업분야의 진보에 주목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우리의 농업·농촌 개발 경험을 세계 여러 나라와 나누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세계가 당면한 식량문제 해결을 목표로 한국의 농업 기술과 경험을 필요로 하는 국가에 전수하는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rea Program on International Agriculture·KOPIA) 센터가 대표적이다. 2009년부터 남미, 아프리카, 아시아의 개발도상국에 설치된 KOPIA 센터만 20곳에 이른다.    

아프리카에는 케냐, 알제리, 에티오피아, 우간다, 세네갈, 짐바브웨 6개국에 KOPIA 센터가 있다. 우리의 우수한 농업기술로 현지의 농업 생산량과 소득을 끌어올리며 빈곤 해결에 발 벗고 나서는 전초기지다. 7일에는 아프리카에서 7번째로 KOPIA 센터가 가나에 개소했다. 이로써 KOPIA 센터가 들어간 국가가 21개로 늘어난다. 가나가 속한 서아프리카의 주식은 쌀이다. 수년간 전문가를 파견하여 세계 1위를 자랑하는 우리의 벼 육종기술로 아프리카 현지에 적합한 벼 품종을 개발했다. 개발된 벼 품종은 KOPIA 센터에서 실증시험을 거친 후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통해 가나와 아프리카 전역으로 확산될 예정이다. 대한민국이 만드는 해외 협력사업의 좋은 협업 사례이다.   

KOPIA 케냐 센터는 바이러스에 강한 씨감자·육계 우량종을 보급하고 재배 및 사육 기술을 전수해왔다. 그 결과 씨감자 생산량 3.9배 증가, 양계농가 소득 3.6배 상승이란 값진 성과로 돌아왔다.    

빌 게이츠는 “인간의 위대한 진보는 발견, 그 자체가 아니라 그것을 통해 어떻게 불평등을 줄이는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얻은 농업발전 경험을 공유해 지구 저편, 소외된 이웃의 가난과 불평등을 해소하는 일은 지구촌 일원으로서의 책임이자 의무이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단순 지원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삶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장기적 안목의 실천임을 농촌진흥청 KOPIA 센터가 증명하고 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