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민주당, 정보과 형사와 기자가 공천결정하나?”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5/05 [15:2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주당이 공천을 둘러싼 내홍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광역의원 홍천군 제1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용석춘 예비후보가 “민주당이 언제부터 경찰서 정보과 형사와 기자들에게 공천을 맡겼냐”며 도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용석춘 예비후보는 자신은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단수공천후보로 서류통과와 함께 후보검증위서 적격판정을 받았으며 선관위에 가장 먼저 등록해 지난 2개월 동안 선거운동을 펴왔다”며 도당이 경선후보도 없는데 이유 없이 공천확정을 미루다 지난 5월1일 공천에서 탈락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용 후보는 4일, 도당 관계자가 기각사유에 대해 “지역에서 알아보니, 정보과 형사들과 기자들이 후보자를 좋게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독재시대도 아니고 공당으로서 적법한 답변이 아니라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용석춘 예비후보는 몇 개월간 경선후보도 없는 단수공천지역에서 선거활동을 펴 온 후보자를 갑자기 탈락시키고 기초의원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후보를 공천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해명될 수 없다며 조일현 위원장의 무법정치가 극치를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용 후보는 조일현 위원장의 이러한 행위는 홍천군민의 민의를  왜곡하는 것이며 풀뿌리민주주의 지방자치를 역행하는 행위라며 조 위원장의 지역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이번 6.13지방선거 공천과정서 이의를 제기하기 위해 재심을 두었으나 단 한 건도 인용되지 않아 형식적인 재심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