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청기 제습이 중요…임플란트 직후 사우나·운동 피해야
용지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30 [16: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보청기를 보관할 때는 제습제가 들어있는 보관함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 시술 후 3일간은 무리한 운동이나 사우나를 피해야 하고 의치(틀니)는 깨끗한 찬물에 담가 보관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르신들이 많이 사용하는 의료기기인 보청기, 치과용 임플란트, 의치 등의 올바른 사용을 위한 주의사항 등 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보청기는 개개인의 청력과 귀 모양에 따라 맞춤 제작하는 제품으로 다른 사람의 보청기를 사용해서는 안된다.

목욕탕이나 찜질방 이용 시 보청기에 물이나 땀이 닿아 고장이 날 수 있으므로 보청기를 빼 놓는 것이 좋다.

자가공명영상(MRI) 검사 등 강한 자기장은 보청기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어 검사 시 제거해야 한다. 하지만 공항 보안 검색대는 착용하고 지날 수 있다. 


한 대형치과에서 임플란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혈압, 당뇨, 골다공증 등 내과 질환이 있는 경우 임플란트 시술 전 치과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어르신들의 경우 치조골이 부족해 임플란트 이식 성공률이 낮을 수 있어 의사와 충분히 상의해야 한다. 

음주나 흡연은 시술 부위에 염증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어 일주일 간은 삼가야 한다.

임플란트 이식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양치질 대신 양치액을 사용하고 주변 치아는 치간 칫솔이나 치실을 사용해서 관리해야 한다. 

또 수술 부위에 무리한 힘이 가해지지 않도록 단단하거나 질긴 음식을 씹지 않도록 하고 6개월마다 수술 받은 병원이나 가까운 치과에서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틀니는 입안을 물로 깨끗이 헹군 후 탈·부착하고 뺄 때는 틀니를 천천히 흔들어 제거하며 틀니세정제를 사용해서 세척해야 한다.

세정제를 사용하는 경우 틀니를 닦은 후 깨끗한 물로 한 번 씻어주고 틀니를 낀 채 입안에 직접 사용하거나 입안을 헹구는 목적으로 틀니세정제를 사용하면 안된다.

틀니는 취침 전에 빼놓고 자야 뒤틀림 등 손상을 막을 수 있다. 틀니를 보관할 때는 변형이나 세균 증식 등을 방지하기 위해 깨끗한 찬물에 담가 놓아야 한다.

틀니부착재는 제품마다 1회 사용량이 정해져 있으며 틀니 탈착 후 틀니와 잇몸에 남아있는 틀니부착재를 미지근한 물과 부드러운 칫솔을 이용해서 씻어낸다.

틀니부착재로 인해 알레르기나 울렁거림 등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이상반응을 느끼면 사용을 중단하고 전문가와 상담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의료기기에 대한 안전 사용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