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한국당만 쌍심지 켜고 시대에 역행하는 색깔론 공세"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26 [17: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불어민주당은 26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한반도에 평화 무드가 안착되고 있는 것을 우리 국민을 포함해 전 세계가 적극 환영하고 있는데, 오직 자유한국당만이 쌍심지를 켜고 시대에 역행하는 지방선거용 색깔론 공세에만 열을 올리고 있으니 참으로 한심할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자유한국당은 한반도에 평화의 봄이 오는 것이 그리도 못마땅한가. 어쩌면 그렇게 국가와 국민의 안위와 이익에는 관심이 없고 오직 정치공세와 당리당략에만 충실할 수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평화가 곧 민생이고 경제"라면서 "자유한국당은 남북관계가 일촉즉발로 치달아 자식을 군대에 보낸 부모들과 접경지역 주민들이 불안해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남북관계 리스크로 외국인들이 한국에 대한 투자를 철수하며 주가 하락이 이뤄지는 세상을 바라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아무리 색깔론을 제기하며 반대한들 한반도 평화의 봄은 끝내 오고야 말 것"이라며 "겨울이 가는 것을 막을 수 없듯 봄이 오는 것도 막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