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부동산 부자 보유세 더 걷자 82%...반대는16,4%에 그쳐
대북정책, 문재인 정부의 제재와 대화가 60.3%로 제재 우선 25,8%보다 2배 넘게 높아
서울의소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07 [00: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6일 발표한 SBS와 국회가 함께 실시한 공동여론조사 결과 부동산 부자에 대한 보유세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 응답자의 82%가 찬성의 뜻을 나타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부동산 과다 보유자에게 보유세를 더 걷자는 데는 찬성이 무려 82.8%에 달했고, 반대는 16,4%에 그쳤다.

 

 

복지 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낼 용의가 있다는 답변이 45.1%로 "복지가 줄더라도 세금을 줄이자", "현 수준으로 유지하자"는 응답 32%보다 많았다.

 

 

유종일/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우리가 조금씩 더 내더라도 이렇게 누구나 혜택을 골고루 나눠 받을 수 있는 이런 제도가 좋은 거구나 하는 것을 많은 분이 체험했기 때문에..."라고 진단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은 찬성 응답이 40.6%였다. "필요하나 속도가 빠르다"가 33.5%로, 탈원전 반대 22.2% 였다.

 

 

대북정책도 문재인 정부 기조에 동의하는 기류가 우세했다.

 

"제재와 압박을 하면서도 대화의 문을 열어둬야 한다"는 답변이 60.3%로, 제재 우선 답변 25,8%로 보다 2배 넘게 많았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상무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남북 관계에 대한 우리 국민의 기본 인식은 대결보다는 대화·교류를 해야 된다는 응답이 항상 높았다"고 말했다.

 

 

자신의 이념 성향을 묻는 질문에는 진보에 더 가깝다는 응답이 57.1%로 절반을 훌쩍 넘었으며 보수 더 가깝다는 응답은 35,6%였다.

 

사진 / SBS 영상 갈무리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