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지방자치
살찔수록 걸리기 쉬운 암 6가지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20 [09: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과체중이나 비만은 암 발병률을 높이는 위험 요인이다. 연구에 따르면 전체 암환자의 9%가 비만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암이 생긴다.

다행인 것은 비만은 예방 및 개선이 가능하다. 이미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암이 진행됐을 땐 체중 조절이 큰 의미가 없겠지만 예방 차원에선 체중 조절이 상당히 중요하다. 그렇다면 과체중이나 비만의 영향을 많이 받는 암은 어떤 게 있을까.



비만



1. 간암

비만은 간이라는 장기를 마치 알코올 중독 상태에 있는 것처럼 만드는 재주가 있다. 간에 염증이 생기는 간경변증이 암을 유발할 수 있는데, 비만이 간에 염증을 일으킨다. 비알코올성 지방 간염이 생기면 간 자체가 가지고 있는 지방질에도 이상이 생기면서 간암 위험률이 높아진다.

2. 위암

몸에 과잉 축적된 지방은 만성염증을 일으키는데, 이 같은 염증은 특히 소화기관에 해로운 영향을 끼친다. 과체중과 비만이 위암 위험률을 높인단 사실이 그다지 놀랍지 않은 이유다. 위암뿐 아니라 식도암처럼 다른 소화기암 역시 비만으로 생긴 염증이 발병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3. 담낭 및 담관암

비만은 담석증 위험률을 높인다. 담석증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면서 형성된 담석으로 담낭 내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구에 따르면 비만인 사람은 담석증이 생길 확률이 높아지고, 이는 담낭 및 담관암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인다.

4. 췌장암

비만은 인슐린 생성을 방해한다. 이자라고도 불리는 췌장은 인슐린과 같은 호르몬을 분비하는데, 비만이 되면 이 같은 분비 기능에 문제가 생긴다. 이로 인해 췌장의 대사과정에 오류가 일어나면서 암 위험률까지 높아지게 된다.

5. 갑상선암

연구에 따르면 호르몬 생성에 이상이 생기면 갑상선암 위험률이 높아진다. 체중이 과도하게 늘어나면 갑상선(갑상샘) 또한 커지게 되는데, 갑상선이 커질수록 돌연변이 세포가 늘어나고 이로 인해 호르몬 생성에도 문제가 생긴다. 이로 인해 암 위험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6. 난소암

지방세포는 에스트로겐이라는 호르몬을 생성하는데, 폐경기후 여성들은 과도한 에스트로겐 분비 때문에 유방암과 난소암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비만일 때 이 같은 호르몬 수치가 높아질 수 있다. 더불어 만성 염증 수치가 높아져 난소암 위험률은 더욱 높아지게 된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