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국민의 정책을 삽니다”…‘광화문 1번가’ 열린포럼
최흥식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29 [15: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 한글공원 내 열린 광장에 있는 ‘광화문 1번가’ 오프라인 현장에서 정부에 바라는 글을 붙이고 또 보러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26일 청와대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내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국민정책제안 사이트 ‘광화문 1번가’를 통해 정책제안을 접수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열린 광장에 마련된 오프라인 현장에서도 정책제안을 받는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민인수위원회는 오는 30일 국민 정책 접수 광장 ‘광화문1번가’에서 국민의 정책을 사는 기획 프로그램 ‘열린포럼’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광화문 세종로 한글공원에 위치한 국민 정책 접수 광장 ‘광화문1번가’에서 이날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열린포럼’은 새로운 정부,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 국민들이 구체적인 정책안을 발표하는 자리다.

관련 단체·기관·전문가와의 협력 운영으로 주제와 관련된 구체적 제안이나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참가자들과 대화한다. 필요한 경우 발표 주제와 관계된 정책담당자·공무원을 초청해 진행한다.

첫 번째 ‘열린포럼’ 주제는 ‘소셜벤처와 창업’이다. 소셜벤처를 창업하고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가와 관계자들이 직접 다양한 의제를 제안할 예정이다.

소셜벤처 창업가 중 영상 전문 매체 ‘닷페이스’ 조소담 대표가 창업 실패의 사회적 비용에 대한 의견을, 문화예술 활동의 지속가능한 지원을 하는 ‘노페땅’ 장동현 대표가 소셜벤처 지원정책의 문제점과 개선점을 이야기한다.

또 저소득층 여성을 대상으로 월경용품을 후원하는 ‘이지앤모어’ 안지혜 대표, 소셜벤처를 투자하고 육성하는 ‘sopoong’ 이학종 투자매니저가 소셜벤처 규제 완화와 육성에 대해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여시재’ 전일주 연구원은 소셜벤처와 연계해 사회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R&D 투자 확대를 모색한다.

아울러 내달 1일에는 한국YMCA가 주관해 ‘청소년이 보이는 대한민국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열린포럼’을 개최한다.

특히 청소년들이 직접 ‘학교 밖 청소년 지원’(소원석, 시흥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디딤돌)’, ‘청소년 정치참여와 18세 참정권 실현(허영란, 부산 대덕여고 3학년, 청소년이 직접 뽑는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 모의투표운동본부 공동대표)’을 발표하고 토론에 참여할 예정이다.

‘열린포럼’은 30일 첫 행사를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젊은 창업가와 청소년을 비롯한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주 2회씩 총 12번 진행할 계획이다.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