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석춘 칼럼
정당이 장난이고 노름판인가?
용석춘 편집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9 [15: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당이 장난이고 노름판인가?"

▲   철새무리

정당은 정당이름의 가치만으로 그 당의 이념과 정책을 예측할 수 있다. 그래서 정치인은 자신의 이념과 가치관에 따라 정당에 입당하고 당의 정책방향과 자신의 정치적 노선을 함께 걷게 된다. 비록 내가 몸 담은 당이 집권가능성이 없다 해도 당의 노선을 쉽게 바꾸질 않는다. 그래서 정치인은 자신의 신념을 이루기 위해 정당 활동을 하는 것이다.    

대선을 앞두고 강원도의 각 당이 영입인사를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지난 11일 최욱철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허필홍 전 홍천군수 등 19명을 영입했고 이어 국민의당 강원도당도 18일 유재규 전 국회의원, 이광준 전 춘천시장 등 17명의 영입인사 명단을 발표했다.    

영입한 인사들의 면모가 다채롭다. 앞서 거론한 인물만 보아도 인사 대부분이 자신이 오래한 정당을 버렸거나 전혀 다른 노선변경으로 차를 바꿔 탄 인물들이다. 정당이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노름판인가? . . 한마디로 염불에는 마음이 없고 잿밥에만 마음이 가 있는 정치인들이 대거 이동 중이다. 이들의 입당은 대선을 징검다리 삼아 내년지방선거를 위해 또는 집권당의 한 자리를 위해 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 입당하고 노선을 변경한 것이다.     

필자가 갖는 의문은 이들의 입당이 당의 정식기구를 통한 신중한 검토여과가 있었는지 의문이라는 사실이다.또한  앞서 유명세로 입당한 위인들이 과거에 발언한 설화들이 당의 정체성과 전혀 맞지 않아 오히려 대선후보에게 치명적인 손실을 가한 예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홍준표가 김진태를 향해 지게작대기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장이야 한표가 아쉽지만 한마디로 당의 정체성과 무관한 인물들이 무작위로 영입됨으로 결국 그것이 부메랑으로 되돌아 올 것은 예상하지 않는가? 대선후가 걱정이다.  

아무튼 대선을 앞둔 시점에 정치인들의 이동 중 혹, 정치꾼에게 공천약속을 전제하고 왔다면 기대하지마라. 달콤하게 제의를 한 자가 바로 거세되어야할 적폐정치인이다. 그리고 영입당사자 스스로 이전에 있었던 당에서의 입당과 탈당한 사례를 반추해보라. 반면교사가 따로 없다. 내가 일구는 정치가 아니라 남의 정치에서 주구노릇하다 결국 토사구팽으로 땅만 치게 된다. 그대가 서있는 그  자리가 당당한 정치다. 유권자를 속이지마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마키아벨리즘처럼 비록 정치인의 속성이 자신의 정치적 이익에 따라간다지만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유권자의 이익인양 궤변하려들거나 자신의 떳떳히 못한 정치 소신을 유리한 집권여당에서만 할 수 있다는 억지는 부리지 마라. 내가 내뱉은 말에 책임을 질 줄 아는 것이 정치의 첫걸음이다. 

유권자들이여, . 순간순간의 이익과 지지율에 따라 입장을 바꾸는 조변석개의 정치와 정치인들에 신물이 난다면 이제 우리 유권자가 현명하게 솎아내고 제대로 판단해야 한다. 

대선 전 영입대상자들은 지금 자신이 서있는 곳이 나의 정체성과 나의 정치적 신념이 같은 곳에  서있는지 스스로 자문해 보길 바란다. 그리고 당당한 정치행위로 자신을 평가받으라.

용석춘 홍천뉴스투데이 편집장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