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석춘 칼럼
<홍천시장 5> 홍천재래시장 어쩌나?
용석춘 편집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06/20 [23: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부가 전통재래시장을 살리기 위해 그동안 수조 원을 쏟아 부었어도 재래시장의 매출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반면 대형마트나 백화점의 매출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한마디로 정부정책의 큰 실패다. 정부가 보호하면 할수록 시장의 자생력이 떨어졌다는 결과다. 한마디로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치열한 시장경쟁의 유통생리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결과이다.
 
홍천군의 경제정책, 기본적인 상식선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홍천군이 침체된 전통재래시장을 살리기 위해 작년부터 시장현대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런데 서석농협이 읍내에 7월중 ‘홍천로컬푸드센터’를 개장한다고 한다. 홍천읍내서 가장 큰 규모다. 이곳에 국도비 1억8천여만원과 군비9억5천여만원이 투입된다. 
문제는 홍천군이 기가 막히게도 전통시장의 영세한 상인들을 살리겠다는 정책과 동시에 죽이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홍천축협도 홍천여중학교 부근에 조만간 마트를 건립한다고 한다. 읍에서 하나로마트 3개를 운영하는 홍천농협도 로컬푸드매장을 설치한다고 한다. 조합들이 다투어 시장에 개입하고 이익을 내려는 것은 자유시장 경쟁서 당연한 논리이다. 문제는 농협과 축협이 정부와 자치단체의 보조금을 받으면서 기존 읍내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전통시장도 함께 살릴 수 있겠냐는 것이다.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
 
홍천재래시장 시설을 아무리 현대화해도 한정된 소비시장에서 각개의 영세상인은 기존 농협과 대형마트와의 가격경쟁에서 절대 이길 수 없는 구조다. 정치인들이 재래시장을 살리겠다고 하지만 그것은 선거용 정치립쑈일 뿐이다. 시장의 생리와 시장유통구조를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홍천군의 개념 없는 경제정책은 근본부터 시정되어야 한다. 수많은 경제주체들이 자유경쟁을 통해 돌아가는 유통시장에서 홍천군이 발빠르게 소프트웨어적 마케팅을 고민하기보다 귀중한 혈세를 하드웨어적인 것에만 투입하고 있다는 오류를 빨리 깨닫길 바란다. 

 
즉, 재래시장 시설현대화에 아무리 공을 들여도 정작 소비자가 직접 발품으로 찾을 만큼의 상품혁신을 끌어내지 못하면 아무 소용없는 것이다. 농협이나 대형마트들이 거대자본을 앞세워 시장을 독점하고 있으면서도 자체브랜드(PB)상품을 늘리고 글로벌 아웃소싱을 통해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추려는 피나는 노력과 혁신을 눈여겨보아야 한다.
 
홍천군이 이러한 시장의 속성을 파악하지 못한 채 엉뚱한 곳에 혈세를 투입하는 경제정책은 오히려 시장 질서를 교란시키고 지역경제를 피폐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깨닫기 바란다.
 
노승락군수와 군관계자. 김재근, 유영덕군의원, 농, 축, 산림 조합장 등 20여명이 지난 18일 5박7일 일정으로 스페인으로 ‘선진 농축산물재래시장 유통구조 견학’을 떠났다. 
몸이 굽으면 그림자도 굽게 마련이다. 유권자가 세운 지도자라면 정도(正道)를 걸어라. 가는 길이 편치 않을 것이다.
 
용석춘 홍천뉴스투데이편집장
ⓒ 홍천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