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샘의 edu사랑 이야기 71. 할머니의 철학

김동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09:07]

김샘의 edu사랑 이야기 71. 할머니의 철학

김동성 기자 | 입력 : 2022/09/29 [09:07]

 

 

빈 병을 현관 앞에 내놓자마자 그 할머니가 다녀가십니다. 이 동네에 이사 와서 바로 오시기 시작했으니까 벌써 수년째 마주치는 할머니입니다. 처리하기 곤란한 재활용품을 치워주니 고맙다는 생각도 들지만 남루한 옷차림의 할머니에게서 지저분함이 묻어올 것 같아 아이들에게 접근조차 하지 말라고 일렀습니다.

 

수년째 마주치면서 인사 한 번 하지 않았습니다. 빈 병, 빈 상자로 생계를 이어가는 할머니가 혹시나 다른 것을 요구할까 봐 하는 걱정이 앞서서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초인종 소리가 나서 문을 열어보니 그 할머니였습니다.

 

무슨 일이세요?" 저는 앞뒤 상황을 알지도 못한 채 불편한 기색부터 드러냈습니다.

 

​"이거……." 할머니는 만 원짜리 지폐 한 장을 내밀었습니다.

 

물끄러미 쳐다보는 나에게 할머니는 말했습니다. 아까 가져간 상자 안에 이게 들어있더라고, 이 집 거 같아서……."

 

정신없이 청소하다 흘린 만원이 빈 상자 안으로 들어갔나 봅니다. 나는 고맙기도 하고 측은한 마음도 들어 할머니께 말했습니다. "할머니 괜찮으니 그냥 쓰세요."

 

그러자 할머닌 먼지로 뒤덮인 손을 흔들며 "아냐 난 공짜는 싫어, 그냥 빈 상자만 팔면 충분해." 하시며 만원을 내 손에 쥐어주며 손수레를 끌고 떠나셨습니다.

 

순간, 머릿속이 하얘졌습니다. 누구보다 깨끗한 마음으로 성실하게 일하시는 할머니에게 그간 마음으로 쏟아부었던 온갖 생각들이 너무나 부끄러웠습니다.

 

보이는 것만 봅니다. 그리고 판단합니다. 들리는 이야기만 듣습니다. 그리고 믿습니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것을 봐야 하고, 미처 듣지 못한 이야기까지 들어본 후에 판단하고 믿어야 합니다.

적어도 사람을 판단함에서는 그래야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